사용자 삽입 이미지

[IT 전문 블로그 미디어=딜라이트닷넷] 날씨와 계절을 가리지 않는 중국발 미세먼지로 인해 공기청정기에 대한 관심이 다시 늘어나고 있다. 올해 공기청정기와 같은 에어케어 제품은 메틸클로로이소치아졸리논(CMIT)과 메틸이소치아졸리논(MIT)과 같은 살균제 성분으로 인해 소비자 인지도가 하락했으나 이후 각 업체의 적극적인 리콜과 인식개선 노력, 미세먼지의 계속된 공습으로 예년만큼의 성과가 기대되는 상황이다. 최근 LG전자가 대대적으로 신제품을 내놓은 이유도 여기에 있다.

LG전자뿐 아니라 삼성전자도 공기청정기 신제품을 준비하고 있다. 삼성전자 내부 사정에 정통한 관계자에 따르면 기존 공기청정기 라인업을 소폭 업그레이드하고 신제품을 추가하는 형태가 될 전망이다. 특히 공기청정기 시장에서 사용하지 않던 블랙컬러에 고유의 반투명 아이스블루를 더해 고급스러운 느낌과 함께 차별화를 시도한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그동안 상대적으로 신경을 덜 썼던 가습공기청정 기능에 대한 추가도 이뤄진다.

공기청정기는 헬스케어와 함께 IoT를 통한 스마트홈 구축에서 유리하다는 점에서 삼성전자가 큰 관심을 가지고 있는 제품이다. 이미 국내에서는 코웨이가 사물인터넷(IoT)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싱스 인수로 IoT, 스마트홈 대비는 되어 있으나 전사에서 판매하고 있는 제품과의 연계는 아직 준비가 덜 되어 있다. 국내에서 생산하던 공기청정기를 중국 쑤저우로 이전하고 공급망관리(SCM) 재정비부터 시작하는 모양새다.

렌탈 시장에서 절대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는 코웨이도 신제품을 계속해서 추가하는 모양새다. 가습공기청정기와 함께 정수기와 마찬가지로 다양한 색상을 추가하고 실속형 모델을 통해 수익성을 확보하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종합가전으로 발돋움하고 있는 동부대우전자도 공기청정기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부대우전자 관계자는 “공기청정기를 중국 OEM 거래선으로부터 공급받는 방안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동부대우전자 공기청정기는 TV와 마찬가지로 기본 기능에 충실한 제품이 될 전망이다. 중국에서 들여오는 제품도 여기에 최적화되어 있다. 일단 사업을 본격화한다면 유통망에 따라 다양한 모델을 들여와야 하지만 아직까지는 실험적인 냄새가 짙다.

[이수환기자 블로그=기술로 보는 IT]

2016/12/12 01:42 2016/12/12 01:42

사용자 삽입 이미지
[IT 전문 블로그 미디어=딜라이트닷넷] 삼성전자가 주력 공기청정기 ‘블루스카이’ 일부 모델을 중국에서 들여오고 있다.



그동안 삼성전자는 여러 생활가전 가운데 공기청정기만큼은 국내 광주공장에서 생산해 왔었다. 해외에 생산라인을 둔다고 해서 특별히 원가절감이 이뤄지지 않는다고 판단해왔으나 중국발 미세먼지로 인한 시장 확대, 용량과 라인업이 늘어나고 기능이 다양해지는 등의 변화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중국산 공기청정기는 프리미엄 모델로 쑤저우에서 생산된다. 이 곳에는 PC와 생활가전을 비롯해 삼성디스플레이 액정표시장치(LCD), 삼성전기 적층세라믹콘덴서(MLCC) 공장이 들어서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쑤저우에서 프리미엄 공기청정기를 생산하려는 계획은 작년부터 마련되어 있던 것으로 안다”며 “현지 시장 대응 차원뿐 아니라 전반적인 공급망관리(SCM) 계획에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언급했지만 삼성전자 공기청정기는 전량 국내에서 생산했었다. 전 세계적으로 공기청정기 시장이 활성화된 곳이 손에 꼽기 때문에 해외에 별도의 생산거점을 마련할 필요가 없어서였다. 하지만 대기오염 문제가 심각한 중국에는 일찌감치 진출한 상태이고 국가수도 점차 늘려가는 추세다. 인도에 공기청정기 신제품을 출시하면서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서는 모양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같은 중동에도 일부 모델이 판매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출시국가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참고로 인도는 2014년 기준으로 대기청정지수에서 23.24점을 받으며 세계에서 대기가 오염된 나라 중 한 곳으로 공기청정에 대한 중요도가 높아지고 있다. 북인도 지역 대부분이 대기오염을 겪고 있으며 남인도 지역의 경우 첸나이와 같은 일부 도시는 미세먼지도가 74%에 달하고 있다.

중국에서 생산되지만 내부에 장착되는 부품의 질은 다이슨, 블루에어 등 고가 제품을 판매하는 경쟁사와 별 차이가 없다. 주요 저항이나 PCB 기판 등은 삼성전기, 모터는 일본 니덱(NIDEC)이 공급한다. 니덱은 하드디스크드라이브(HDD) 모터 시장을 사실상 독점하고 있는 업체다. 니덱 모터는 공기청정기에서 ‘다이슨 퓨어 쿨(이하 퓨어 쿨)’에도 적용되어 있다. 모터에 관한한 둘째가라면 서럽고 한 우물만 파온 다이슨이 사용할 정도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편 삼성전자 블루스카이 공기청정기는 공기질을 파악하는 전용 센서를 내장해 실내 공기 상태를 실시간으로 알려준다. 필터 수명은 오염 정도에 따라 4단계로 안내한다. ▲극세필터 ▲숯탈취필터 ▲초미세먼지 항균필터 ▲바이러스닥터 ▲정전기 원리를 이용한 필터세이버 등 5단계 청정 시스템을 갖췄다. 바퀴가 있어 이동이 편하고 흡기구가 전면에 있어 벽에 붙여 사용할 수 있다. 무선랜(WiFi, 와이파이)을 탑재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조작할 수 있다.

향후 공기청정기는 헬스케어와 함께 IoT를 통한 스마트홈 구축에서 유리하다는 점에서 삼성전자도 큰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단 스마트싱스의 글로벌 전개에 주력하면서 기업거래(B2B) 연계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수환기자 블로그=기술로 보는 IT]
2016/05/05 11:44 2016/05/05 1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