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IT 전문 블로그 미디어=딜라이트닷넷] LG전자가 톱로드(세탁물을 위에서 넣는 형태) 와권식(세탁통의 바닥이 회전) 세탁기 상품성에 나선다. 기존 블랙라벨 라인업에 ‘블랙라벨 플러스’를 얹는 방식이다. 고급화를 통해 삼성전자를 적극적으로 견제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세탁기 사업에서 LG전자는 남다른 자존감이 있다. 첫 국산 세탁기(백조 세탁기)를 만들었고 핵심이 되는 모터 기술에 있어 차별화된 경쟁력을 제공해 왔기 때문이다. 철옹성으로 여겨졌던 북미 시장에서의 약진, 글로벌 위상 강화 등이 겹쳐지면서 적지 않은 성과를 거뒀다.

이 시기 삼성전자는 ‘버블샷’, ‘워블’ 시리즈로 맞불을 놨고 2010년 이후부터는 독특한 아이디어와 발상의 전환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액티브워시’와 ‘애드워시’가 대표적인 제품으로 생활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겠다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제품의 변별력을 떠나 LG전자 입장에서 삼성전자의 공격적인 행보는 꽤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다. ‘(삼성전자를) 라이벌로 생각할 수 없다’는 인식이 사업부 내에 깔려있지만 시장 관점에서 보면 치열한 점유율 경쟁을 벌였고 어느 지역에서 누가 1등을 했는지를 두고 으르렁거리기도 했다.

올해 LG전자가 ‘통돌이’ 브랜드를 강조하고 나선 것도 이와 무관치 않다. 통돌이는 마치 ‘샤프’처럼 특정 영역의 고유명사가 된 제품으로 상당한 입지를 구축하고 있는데 이를 다시금 간판으로 내세웠다는 것은 위기감이 드러났다고 봐야 한다.

블랙라벨 플러스도 이런 기조를 따르는 모양새다. 이 제품은 세탁시간을 줄이고 플라스틱에서 스테인리스로 먼지필터 재질을 바꿨다. 여기에 급속통세척으로 세탁통 관리가 손쉽도록 했다. 용량은 21Kg, 16Kg으로 제공된다. 이로써 ‘식스모션→블랙라벨→블랙라벨 플러스’로 이어지는 라인업 구축이 가능해졌다.

블랙라벨 플러스의 등장은 단순히 상품성 개선을 넘어서 LG전자 세탁기 사업이 삼성전자를 극도로 의식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적용된 기능이나 상품성을 봤을 때 마이너 업그레이드이지만 어쨌든 신제품이라는 점에서 판매촉진이 예상된다. 달갑지 않겠지만 블랙라벨은 액티브워시와 대결하고 블랙라벨 플러스의 경우 한 단계 더 높은 제품이라는 인식을 심어주기 위한 의도가 엿보인다. 마치 1990년대 세탁기 경쟁을 보는 것 같다.

[이수환기자 블로그=기술로 보는 IT]
2015/09/08 10:31 2015/09/08 1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