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IT 전문 블로그 미디어=딜라이트닷넷] 웨어러블 기기가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떠오르고 있다. 다양한 형태, 예컨대 시계부터 목걸이, 팔찌, 안경 등이 거론되고 있지만 어떤 제품이 주력으로 자리 잡을 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다만 이제까지 나온 웨어러블 기기의 대부분이 시계 형태라는 점에서 가장 가능성이 높다. 무엇보다 스마트 기기 강자인 애플이 애플워치를 공개한 상황이라 향후 웨어러블 기기의 주력은 시계라고 봐야 한다.

흥미로운 점은 이런 스마트워치 시장과 시계 사이의 관계다. 삼성전자는 스마트워치를 시계가 아닌 디바이스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적지 않은 소비자가 시계 자체로서의 매력을 따지고 있다. 쉽게 말해 시계도 잘 만들어야 한다는 소리다.

삼성은 오래전부터 시계를 잘 만드는 업체로 알려져 있다. 물론 지금은 시계 사업을 접긴 했지만 말이다. 광고는 그 시대의 사회상을 대변한다. 1980년대 중반까지만 하더라도 지상파 9시 뉴스의 시보광고는 세탁기, 냉장고, TV와 같은 가전제품이 차지했지만 이후부터는 삼성이 만든 시계가 자리를 대신했다.

실제로 삼성 시계의 지상파 9시 뉴스의 시보광고는 1988년부터 1997년까지 이어졌다. 외환위기로 시계 사업을 그만두지 않았다면 더 오랫동안 지속됐을지 모른다. 삼성은 1980년대부터 돌체, 세이코, 롤라이, 론진, 프라임 등 다양한 브랜드의 시계를 생산했다. 정밀기술이 필요한 시장이라 처음에는 단순히 부품을 들여와 조립하는 정도로 시작했지만 나중에는 일부 부품을 직접 생산하기까지 했다.

당시에는 삼성뿐 아니라 여러 대기업이 시계 사업에 뛰어들었다. 시계 수입 자유화로 인해 시장이 급변했고 시계가 일상생활에서부터 예물, 선물용으로 각광을 받으면서 벌어진 일이다. 어떻게 보면 삼성이 해외의 유명 시계 브랜드를 가지고 올 수 있었던 것도 다양한 전자사업을 벌인 덕분이기도 하다.

물론 지금에 와서 시계와 스마트워치의 연관성이 깊다고 말하기 어렵다. 삼성도 사업을 정리한지 오래됐고 스마트워치는 나름대로의 매력과 트렌드가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마트워치에서 시계가 차지하는 비중, 그러니까 시간을 확인하는 용도와 함께 시계 자체가 가지는 고유의 디자인과 같은 가치가 여전하다는 점에서 삼성의 시계 사업을 통해 배울 점이 많은 것 같다.

[이수환기자 블로그=기술로 보는 IT]

2014/10/17 08:59 2014/10/17 08:59

[IT 전문 블로그 미디어=딜라이트닷넷] 삼성전자, 애플이 연달아 웨어러블 기기를 출시하면서 관련 업계가 후끈 달아올랐다. 아직까지 형태가 제대로 잡혀 있지 않은 시장이지만 잠재력만큼은 인정해야 하니 스마트폰 대중화와 맞먹는 관심이 쏠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시자오사업체 GfK가 흥미로운 자료를 내놨다. 최근 중국, 독일, 한국, 영국, 미국에서 실시된설문조사에서 소비자 관점에서 잠재적인 웨어러블 기기 구매의 첫 번째 선택은 유명 테크놀로지 브랜드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된 대부분의 국가에서 ‘액티비티 트래커(Activity tracker)’는 운동량 관리를 위해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마트시계에서도 운동량, 수면 패턴, 건강 모니터링 및 기록이 주 용도로 나타났다. 이 사실은 액티비티 트래킹 기능만 제공하는 순수한 액티비티 트래커 제조사가이 앞으로는 장벽에 부딪힐 수 있음을 시사한다.

액티비티 트래커는 달린 거리와 칼로리 소모량에서부터 맥박수와 수면의 질까지, 건강 및 운동량 변수를 모니터링하고 보여주도록 특별히 디자인된 기기이다. 독일, 영국, 미국 소비자에게는 운동량 모니터링이 가장 중요한 용도였다. 중국에서는 건강 데이터 기록이 가장 중요한 용도로 나타났다. 한국 소비자의 경우 운동량, 건강 및 수면에 대한 심층적인 개인 통계자료 리뷰를 가장 우선적인 용도로 지목했다.

구매 결정을 할 때 가장 중요한 기준에 대한 의견도 조사를 실시한 국가에 따라 달랐다. 독일에서는 응답자의 30%가 스마트폰 및 다른 기기들과의 호환성이 가장 중요한 구매 기준이라고 말했다. 독일 응답자의 20%는 가격이 주요소라고 말했으며 15%는 정확도가 가장 중요한 기준이라고 말했다.

중국에서도 호환성이 가장 많이 언급된 요소였고(19%), 정확도가 그 뒤를 따랐다(17%). 브랜드도 중국 소비자의 16%가 언급한 결정적인 요소였다. 영국에서는 가격을 가장 많이 고려했으며 28%가 가격이 구매 결정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말했다. 호환성과 정확도가 각각 20%와 11%로 영국에서 두 번째와 세 번째 중요한 기준으로 나타났다. 미국에서도 비슷했으며 가격이 가장 중요한 기준이고(27%), 호환성(17%), 정확도(13%)가 그 뒤를 따랐다. 한국에서는 호환성이 가장 중요한 요소로 나타났다(19%). 가격과 사용 편리성이 공동 2위를 차지했다(각 17%).

액티비티 트래커를 제조하는 회사의 업종은 다양하다. 설문조사가 실시된 모든 국가에서 유명 테크놀로지 회사가 가장 큰 판매 잠재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에서는 소비자의 17%만 스포츠 브랜드를 선호했다. 스포츠 브랜드는 특히 젊은 타깃 그룹에서 인기가 있었다. 특수 테크놀로지 브랜드, 패션 회사 및 고급 브랜드들의 액티비티 트래커 판매 잠재력은 매우 제한적인 것으로 보인다.

액티비티 트래커에 비해 스마트시계가 제공하는 용도는 좀 더 광범위하다. 모델에 따라 전화나 내비게이션으로 사용할 수도 있고 인터넷을 검색하고 운동량 및 건강 데이터를 기록하는 것도 가능하다. 설문조사가 실시된 모든 나라의 소비자들이 운동량 및 건강 데이터 기록을 스마트시계의 주 용도로 보기 때문에 순수한 액티비티 트래커의 강력한 경쟁 상대가 될 수 있다.

독일에서는 스포츠, 건강, 운동량 데이터 기록이 가장 중요한 용도로 간주되었으며(응답자의 4분의 1), 전통적인 시계 기능(20%), 스마트시계로 전화 통화를 할 수 있는 가능성(11%) 등이 그 뒤를 따랐다. 영국에서는 액티비티 및 건강 모니터링이 가장 많이 언급된 용도였으며(28%), 전통적인 시계 기능(15%), 내비게이션 기능(10%)이 그 뒤를 따랐다.

중국 소비자에게는 액티비티 모니터링이 35%로 이 카테고리에서 확실한 승자였다. 전화 기능이 두 번째(16%), 내비게이션 기능이 세 번째(11%)로 그 뒤를 따랐다. 미국 소비자의 경우 가장 중요한 용도도 분명하게 액티비티 모니터링으로 나타났다(29%). 한국에서도 액티비티 모니터링을 가장 선호했으며(27%), 전화 기능이 두 번째(21%), 앱 사용이 세 번째(11%)로 나타났다.

중국을 제외하고 설문조사가 실시된 모든 국가에서 스마트시계의 가격이 가장 중요한 구매 기준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국가에서 기능이 두 번째, 액티비티 및 건강 데이터 모니터링과 디스플레이가 세 번째로 나타났다. 대조적으로 중국 소비자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스마트시계의 정확도였으며 액티비티 기록 및 브랜드가 그 뒤를 따랐다. 여기서도 고급 브랜드 제품 소유에 대한 중국 소비자의 높은 관심이 분명하게 나타난다.

모든 국가에서 응답자가 스마트시계의 회사로 유명한 테크놀로지 회사를 선호했다. 그 비중이 2위의 스포츠 브랜드보다 상당하게 높았다. 패션 및 시계 업계의 명품 브랜드는 특별히 중국 시장에서 잠재력이 있었다.

[이수환기자 블로그=기술로 보는 IT]

2014/09/15 09:36 2014/09/15 09: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