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HD'에 해당되는 글 2

  1. 2014/08/27 LG전자의 보급형 UHD TV 물량 쌍끌이
  2. 2014/07/02 하반기 보급형 UHD TV 경쟁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IT 전문 블로그 미디어=딜라이트닷넷] 최근 LG전자는 울트라HD(UHD)를 지원하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를 공개하고 본격적인 예약판매에 돌입했다. 일단 화면크기는 65인치부터 출시되고 이후에 77인치가 공개될 예정이다.

55인치는 예상대로 풀HD로만 선보인다. 기존 넷버스트 운영체제(OS)에서 웹OS로 스마트TV 기능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가격은 캐시백 혜택을 더해 500만원대가 유력하다.

55인치 OLED TV에서 UHD가 지원되지 않는다는 것은 LG전자가 전반적인 UHD TV 정책을 프리미엄과 보급형으로 분리해 추진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물론 이런 ‘투트랙’ 전략을 쓰지 않는 업체는 없다. 주목할 부분은 이 시점에서 액정표시장치(LCD) 기반의 보급형 UHD TV와 프리미엄이라고 볼 수 있는 OLED TV와의 경계선이다.

TV 사업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HE사업본부장 하현회 사장은 UHD OLED TV를 발표하는 자리에서 ‘원가절감’과 ‘의미 있는 시장점유율’을 강조한바 있다. 따지고 보면 지난 2012년 가장 먼저 84인치 UHD TV를 내놓고도 후속대처가 미흡해 시장점유율에서 상당한 손해를 본 기억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다.

이런 점에서 LG전자는 만년 TV 시장 2위를 떨쳐버릴 수 있는 OLED, 그리고 현실적인 UHD 시장에서의 시장점유율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프리미엄에서 UHD OLED TV는 충분히 매력적인 대안이지만 성장 속도와 비중으로 보면 아직까지 전체 TV 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미미하다.

UHD TV는 그나마 상황이 나은 편이다. 이 기세라면 향후 5년 이내에 풀HD를 밀어내고 주력 TV로 자리 잡을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초반 기세에서 LG전자가 밀리지 않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시장점유율 유지가 필수적이다. 시장조사업체 디스플레이서치 자료를 보면 LG전자는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 전 세계 UHD TV 시장에서 11.4%를 기록해 2위에 올랐다. 나쁘지 않은 성적으로 보이지만 이면에는 1위와의 격차는 큰데 3위 이후와는 근접해 있다는 것이 불안요소로 꼽힌다.

실제로 3위에 오른 소니는 9.9%, 4위 하이센스 9.7%, 5위 스카이워스 8.8% 점유율로 2~3% 차이밖에 나지 않는다. 삐끗 하다가는 순식간에 뒤로 밀려날 수 있다는 얘기다. 1분기만 따졌을 때 LG전자의 UHD TV 시장점유율은 10.6%를 나타냈는데 이는 삼성전자, 하이센스, 스카이워스보다 못한 성적이다. 중국 정부의 보조금 지원이 마무리되면서 2분기에는 선전했지만 이는 LG전자가 잘 했다기보다 경쟁사 영향이 더 크다고 봐야 한다.

따라서 현재 판매하고 있는 UHD TV보다 낮은 등급의 보급형 모델은 물량 확대에 필수적인 요소다. 화면크기도 보다 다양화하고 그 동안 출시하지 않았던 42인치 모델까지 추가해 경쟁사의 저가 공세에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여기에 OLED TV는 무조건 저가가 아닌 충분한 프리미엄을 얻을 수 있는 제품이다. 아직까지 무주공산인 UHD OLED TV 시장에서(그만큼 규모도 작지만) 충분한 경쟁력을 발휘할 수 있는 기회다.

[이수환기자 블로그=기술로 보는 IT]


2014/08/27 09:15 2014/08/27 09:15

사용자 삽입 이미지


[IT 전문 블로그 미디어=딜라이트닷넷] 올해 TV 시장 출발이 순조롭다. 시장조사업체 IHS에 따르면 지난 1분기 전 세계 평판 TV 출하량이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한 4936만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액정표시장치(LCD) TV 시장의 성과가 가장 좋았다. 1분기 4736만 대를 기록하며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4.3% 증가했다. 반면 시장에서 조만간 사라질 것으로 예상되는 플라즈마디스플레이패널(PDP) TV의 경우 16% 감소한 200만대를 출하하는 데 그쳤다.

당연하지만 출하량으로는 여전히 HD나 풀HD가 울트라HD(UHD)를 압도하고 있다. 이는 신흥시장에서 40인치 중후반대 화면크기를 가진 제품이 인기가 높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UHD TV는 일부 선진시장, 그리고 중국시장에서 기세를 올리고 있다.

UHD TV 자체의 전망은 밝다. 문제는 이 정도로는 지난 2년 동안 역성장한 TV 업계의 눈높이를 만족시키기 어렵다는 점이다. 다만 하반기부터 상황이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우선 UHD TV 최대시장인 중국이 적극적으로 움직일 것으로 보인다. 1분기 중국 TV 업체의 출하량은 1월부터 3월까지 매월 전년 동기 대비 줄었다. 중국 정부가 2013년 6월부터 에너지 효율 제품에 대한 보조금 지급을 중단한 이후 중국 TV 시장은 침체기를 보내고 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UHD를 비롯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커브드(곡면) TV 등 여러 새로운 모델을 올 하반기에 출시할 예정이다.

국내에서도 삼성전자, LG전자가 이미 보급형 UHD TV로 시장 확대에 나선 상태다. 삼성전자는 40인치부터 시작하는 ‘7000’ 시리즈를 통해 상당한 성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3D 기능을 제거하고 월가절감을 통해 소비자 만족도를 높인 것이 특징이다.

LG전자의 경우 ‘8500’ 모델보다 더 저렴한 ‘8400’ 보급형 UHD TV를 지난달 말부터 공급하고 있다. 그 동안 쌓아온 월가절감 노력을 통해 고급스러운 느낌과 고성능은 유지하면서도 가격을 낮추는데 주력한 것이 특징이다.

이미 시장에는 100만원 이하의 UHD TV도 선보인 상태다. 11번가는 스마트홈일렉트로닉스의 50인치 UHD TV를 99만원에 판매한바 있다. 이 제품은 현재 인터넷 최저가 기준으로 79만원대를 기록하고 있다.

하반기에는 더 많은 보급형 UHD TV가 선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중소업체가 10월 정도에 중국산 UHD 패널을 대거 들여올 계획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화면크기에 따라 조금씩 달라지겠지만 기존에 선보인 제품을 고려했을 때 대부분 100만원을 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보급형 UHD TV 가격이 150만원대까지 가격이 내려온 점을 고려하면 가능성이 높은 시나리오다.

업계에서는 하반기 시장 양극화가 뚜렷하게 나타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LG전자가 OLED TV에 매진하고 있고 삼성전자는 곡면 및 UHD TV 확대에 집중하고 있어서다. 앞서 설명한대로 중소업체가 UHD TV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면 보급형과 프리미엄 모델의 경계가 뚜렷해질 수 있다.

[이수환기자 블로그=기술로 보는 IT]

2014/07/02 10:00 2014/07/02 10:00